‘코리아세일페스타’ 첫 주말, 전년대비 백화점 매출 10%↑

[헤럴드경제] 대규모 쇼핑ㆍ관광 축제인 ‘코리아 세일 페스타’의 첫 주말을 맞아 주요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코리아 그랜드세일’ 때보다 10% 안팎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최대 명절인 국경절 연휴(10월 1∼7일)와도 겹치면서 백화점과 면세점의 중국인 매출은 큰 폭으로 올랐다.

사진=이상섭 [email protected]

2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사흘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10월 1∼3일)보다 1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컨템포러리 패션(35.5%), 해외 패션(27%)의 매출 신장률이 높았고 이사ㆍ결혼 시즌을 맞아 가구ㆍ홈패션 상품군 매출도 15.2% 신장했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첫 사흘간 롯데백화점 본점에 40만 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 본점의 중국인 매출은 28% 올랐다. 선글라스 브랜드인 젠틀몬스터, 화장품브랜드 설화수 등 중국인에게 인기 있는 매장은 중국인 고객 방문이 평소보다 20∼30% 늘었다.

사진=이상섭 [email protected]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 매출은 1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 해외패션(17.5%), 여성패션(15.8%), 가전(18.6%), 가구(18.7%) 등의 매출 신장률이 좋았다.

중국인 매출은 52% 늘었으며, 특히 무역센터점의 중국인 매출은 83% 신장했다.

신세계백화점 매출은 이 기간 전년 대비 9.7% 올랐다. 중국인 매출은 7.3% 증가했다.

백화점 업계는 가을 정기 세일의 판을 키워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코리아 그랜드세일’ 행사보다 할인 품목이 다양해지고 할인 폭도 늘어났다.

행사 기간 롯데백화점이 분양가 7억 원의 롯데캐슬 아파트를 경품으로 내거는 등 업계는 다양한 프로모션(판촉행사)으로 고객 유치전에 나섰다.

정현석 롯데백화점 영업전략팀장은 “코리아 세일 페스타를 맞아 방문 고객이 늘면서 매출이 모든 상품군에 걸쳐 고른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행사 종료(10월 16일)까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해 매출 신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경절 연휴를 맞아 중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입국하면서 주요 면세점의 매출도 큰 폭으로 올랐다.

롯데면세점은 코리아 세일 페스타 첫날인 9월 29일 중국인 매출이 지난해 행사 첫날(10월 1일)보다 25%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은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매출이 전월 동기(8월 30일∼9월 1일) 대비 50% 이상 늘었다. 중국인 매출은 30% 이상 증가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코리아 세일 페스타 첫 사흘간 매출이 전년 대비 140% 증가했다. 지난해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때는 매장이 부산점, 인천공항점 등 2곳이었지만, 올해는 신규 특허를 받은 명동점이 추가되면서 전체 매출이 많이 늘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화장품, 럭셔리 패션, 시계, 건강식품을 주로 구매한 것으로나타났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이 10월 3일부터 본격적으로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국경절 기간에 중국인 관광객이 20∼30% 늘어 매출이 3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