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 배터리 수명 실험서 꼴찌…‘굴욕’

[헤럴드경제] 아이폰7이 세계 주요 스마트폰과의 배터리 수명 비교 실험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전문지 인퀴지터에 따르면 아이폰7의 배터리 수명은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 대만 HTC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가장 공신력 있는 소비자연맹지 위치(Which?)가 지난달 30일 아이폰7과 삼성전자 갤럭시S7, LG전자 G5, HTC 10 등의 주요 스마트폰에 대해 같은 조건에서 3세대(G) 음성통화 시와 인터넷 이용 시로 구분해 배터리 수명이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되는지 실험한 결과이다.


3G 음성통화 시 실험에서 아이폰7은 712분(약 12시간)을 기록한 반면 경쟁 제품인 삼성 갤럭시S7은 2배가 넘는 1492분을 지속했다. 대만 HTC 10이 1859분(31시간)으로 1위를 기록했고 LG전자 G5는 1579분으로 2위를 차지했다. 3G 인터넷 이용 시 실험에서도 아이폰7은 615분으로 4개 제품 가운데 배터리 수명이 가장 짧았다. 삼성 갤럭시S7은 677분, LG G5는 640분으로 각각 나타났다.

아이폰7의 배터리 수명이 HTC 10보다 절반 정도 짧은 것은 배터리 용량 차이 때문이다. 아이폰7의 용량은 1960mAh인 데 비해 HTC 10의 용량은 3000mAh에 이른다. 갤럭시S7의 배터리 용량과 G5의 용량은 각각 3000mAh, 2800mAh이다. 애플은 지난 9월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를 출시하면서 보다 안정된 배터리 성능을 강점으로 내세운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