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자폭탄 EMP 대응… 전국적 방호시설 구축

미래부, 가이드라인 배포 착수

최근 북한의 5차 핵실험 실시 등으로 대내외적 안보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북한의 핵 EMP(고출력 전자기파) 공격에 대비한 대응에 본격 착수했다.

4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정부는 한국전파진흥협회와 공동으로 EMP 침해 방지 대책 가이드라인을 완성하고 이달 중 민간시설들을 대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 연말까지 전국 단위의 EMP 공격 감시 시스템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군과 공공기관 일부에 한정됐던 EMP 공격에 대비한 전국 단위의 방호시설 구축 작업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EMP공격은 인위적으로 고출력의 마이크로웨이브 에너지를 발생시켜 적의 지휘통제 체계와 방공망 등 지하벙커의 전자 시스템까지를 모두 녹여버리는 신종 무기로 ‘소리 없는 폭탄’, ’전자폭탄’으로 불린다.

서울 남산 상공에서 EMP 공격이 일어나면 최소 150㎞ 반경 내의 자동차, 지하철, 열차, 휴대전화, 엘리베이터 등이 수초 내에 모두 마비된다. 특히 핵폭발과 동시에 발생하는 강력한 EMP 전자파는 공격 목표지역의 모든 전기 시스템을 태워버린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6년 북한이 핵 EMP 무기까지 보유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이후에도 합동참모본부 등 군 일부를 제외하고는 EMP 공격을 막기 위한 방호시설이 거의 구축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공공과 민간 영역에서는 정부세종청사와 서울시청을 제외하고 구축된 곳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미래의 전쟁은 고출력 전자파를 이용한 전자전이 될 것”이라며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에 이어 북한이 핵 EMP무기까지 보유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어 EMP 공격에 대한 전국 단위의 방호 시설 구축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1일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캠프에 합류한 제임스 울시 전 CIA 국장의 “북한이 미 본토 상공 궤도에서 핵탄두 폭발과 이에 따른 EMP로 전력망 등 주요 기반시설 마비를 시도할 수 있다”는 언급을 보도한 바 있다.

미래부는 EMP에 대한 방호가 일반적인 전자파 환경보다 훨씬 더 악조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 EMP 침해시 사회적 영향이 큰 필수 보호 설비 시설을 선정한 후 적절한 전자파 차폐 효과 등을 고려한 EMP 대응 매뉴얼을 작성했다.

매뉴얼에는 차폐실, 차폐랙, 차폐룸 등 방어시설별 차폐 방법과 이중화, 예비시설 등 보호 방법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개별 방호시설은 EMP 차단이 가능한 철 같은 금속으로 시설 전체를 감싸고, 입구는 이중으로 설계해 동시에 열리지 않도록 구성하도록 했다. 공기는 통하지만 전자기파는 들어가지 못하는 ‘허니컴’이라는 통풍구를 설치하고 내부에는 항온항습기 등 공조설비, 비상용 발전기 등을 갖춘다. 핵폭탄에 의한 EMP 방호시설의 차폐는 안전율을 더해 100dB 등으로 구축하도록 권고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통신기반보호법에 따라 미래부는 이번에 만든 가이드라인을 주요민간정보통신기반시설에, 국가정보원은 공공기관에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최상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