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10.4선언’ 9주년에 “남북관계 최악 파국”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은 4일 ‘10.4 선언’ 9주년을 맞아 남북관계가 “최악의 파국 상태에 빠졌다”며 그 책임을 남한에 전가했다.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면 사설을 통해 “동족이 내미는 화해와 단합의 손을 한사코 뿌리치고 전대미문의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미쳐 날뛰는 박근혜 역적패당의 망동으로 말미암아 북남(남북)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최악의 파국 상태에 빠지고 조선반도(한반도)에는 임의의 시각에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지금 박근혜 패당이 북핵 폐기를 꿈꾸며 미ㆍ일 상전들과 결탁해 반공화국 제재소동에 피눈이 돼 날뛰고 있는 것은 실로 어리석기 그지없다”면서 “그 어떤 제재와 압력도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고 억지를 부렸다.

그러면서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핵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적대세력의 그 어떤 도발 행위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의 북침 핵 위협이 계속되는한 자위적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2007년 10월 4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담은 ‘10.4선언’을 발표했다. 8개항으로 서해 평화협력 특별지대, 이산가족 상시상봉, 개성공단 2단계 개발 등으로 이뤄져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