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백남기 사망진단서 잘못됐다, 백선하 안받아들여”…이윤성 교수 고백

[헤럴드경제] 故 백남기씨의 사인을 둘러싸고 서울대병원 특별위원회 조사위원장을 맡았던 이윤성 교수가 백선하 교수를 비판했다.

이윤성 서울대의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만일 뇌수술을 받으면 백선하 교수한테 가서 수술을 받겠다. 하지만 사망진단서를 맡기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백남기 씨의 사망 원사인이 머리에 입은 손상이었다”면서 “그게 원사인이기 때문에 사망의 종류는 원사인에 따라 분류하는 게 원칙이고 그렇다면 외인사가 맞다, 그게 제 의견”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백선하 교수는 아마 본인이 환자를 적극적으로 충분히 치료하고 싶었는데, 가족들이 연명의료계획서를 통해서 혈액투석과 몇 가지를 원하지 않는다고 의사표시를 했고, 그것 때문에 충분한 진료를 못했다고 주장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그것하고 사망의 종류를 결정하는 내용하고는 관련이 없기 때문에, 연명의료를 하지 않은 것하고 병사를 선택하는 것하고는 전혀 관련이 없는 사항이다. 따라서 나는 그런 주장을 납득할 수 없다”며 백남기 농민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를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사실은 백선하 교수에게 사망진단서 작성 원칙이 이거 잘못됐고 이거 잘못됐다라고 얘기를 하고 설명을 하고 토론을 했는데, 문제는 백선하 교수가 그걸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진단서는 환자를 진료한 의사가 작성하는 거다. 그래서 그걸 우리가 강요는 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 선에서 마무리가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서울대병원장이 대통령의 주치의 출신이다 보니까 어떤 외압이 미친 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외압이 없었다는 있었다는 증거가 있느냐, 그런 건 찾을 수가 없었다”면서 “그러니 이게 외압이 있었다고 볼 여지가 없는데 이걸 괜히 부추겨서 이상하게 몰고가는 건 옳지 않다는 생각”이라며 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