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감복귀…살얼음 정국… ‘백남기 특검’ 등 날선 대립

새누리당이 4일 국정감사에 복귀했지만, 살얼음판 정국이 계속될 전망이다. ‘백남기 특검’, ‘정세균 특별법’, ‘미르ㆍK스포츠 재단’ 등 첨예한 대립사안들이 산적해 있어서다.

새누리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등 야 3당이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는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서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상임위원장단ㆍ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 문제는 비전문가들인 정치인들의 정쟁적 시각에서 섣불리 다뤄질 사안이 아니라 의학전문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전적으로 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미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치원에서 청문회를 치른 사안”이라며 “국내 최고의 의학전문가로 구성된 합동특조위도 이 문제에 대해 ‘외압이 없었고 진단서 내용도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황영철 의원도 이날 PBC라디오에 출연, “백남기 씨의 죽음에 대해 청문회까지 했는데 또다시 특검으로 가야 되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특검법에 반대했다.

하지만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 논란과 관련, “서울대병원이 제값을 못하고 있다. 백남기 선생의 사망 원인을 심폐정지, 병사로 기록한 것은 명백한 오류”라며 “교통사고로 사경을 헤매다 병원에서 사망하면 병사인가”라고 반박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한 공세는 지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정 의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과 형사고발을 철회하지 않고 ‘정세균 방지법’ 마련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미르ㆍK스포츠재단 문제 제기에 무게를 실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권력형 비선실세 문제와 관련해 도처에서 증거인멸 작업이 너무 조직적으로 빨리 진행되고 있다”며 “전경련에 경고한다. 지금 진행하는 다양한 증거인멸 작업은 불법적 요소가 있다. 중단하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남은 국감에서 상임위별로 미르ㆍK스포츠재단 관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