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영우 징계 놓고 또 계파갈등?

오늘 연석회의 열고 첫 국감대책 논의
鄭 원내대표 참석 당부에도 金 불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 후유증 회복 기간이 당초 예상보다 길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김영우 국방위원장의 처분을 둘러싼 ‘친박(親박근혜) 대 비박(非박근혜)’ 갈등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지난달 27일 김 위원장이 당론을 깨고 ‘국정감사 조기복귀’를 선언한 데 대한 이견 표출이다.

그러나 당 지도부가 직접 국감 복귀로 선수를 돌린 마당에 김 위원장의 징계를 고집하기에는 친박계의 명분이 마땅찮다. “가까스로 국감장에 돌아와서는 또 계파갈등에 매몰되느냐”는 지적도 부담스럽다. 반면, 정병국ㆍ하태경 의원 등 비박계는 “지도부가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뒤늦게라도 깨달아 다행”이라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상임위원장단ㆍ간사단 연석회의’에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전날 “(4일 회의는) 첫 국감 대책회의이니만큼 (상임위원장들은) 한 분도 빠짐없이 참석해달라”고 거듭 당부한 바 있다. 국감 복귀 첫날부터 친박계와 비박계의 기 싸움이 표출된 셈이다.

친박 중진(4선) 홍문종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국감을 거부했던) 당론이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많은 여당 지지자가 ‘엄중한 시기에 꼭 먼저 국감을 했어야 하느냐’고 한다. (김 위원장을 향한) 분위기가 녹록지 않다”고 했다.

반면 비박계는 직접 충돌을 피하면서도 일찌감치 ‘투트랙 전략(정세균 국회의장 규탄ㆍ국감 동시진행)’을 제안했던 자신들의 정당성을 강조하는 분위기다. 비박 중진(5선) 정병국 의원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국감 복귀에 강렬히 반대하던 분들이 변하진 않았지만 국민의 뜻을 저버리지 않아 다행”이라고 했다.

이처럼 친박계와 비박계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자 정치권 일각에서는 4ㆍ13 총선 이후 잠시 중단됐던 계파갈등이 다시 전면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 비박계 3선 홍문표 의원은 “(지도부의) 전략과 전술은 모두 실패였다. 대선까지 이런 상황이 수십 번 있을 텐데 이렇게 갈 수는 없다”며 친박 중심의 리더십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슬기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