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폰 시장 정조준하는 구글…’픽셀폰’ 4일 공개

구글 픽셀 폰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 4일 ‘픽셀 스마트폰’ 2종을 내놓고 고급 안드로이드폰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넥서스’ 브랜드 스마트폰들은 세계시장의 80% 이상(대수 기준)을 차지하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폰의 기준(레퍼런스)이어서 2010년 처음 나온 후 매년 주목을 받아 왔으나, 고가의 플래그십 모델은 아니었다.그러나 구글은 올해부터 스마트폰 브랜드를 ‘넥서스’에서 ‘픽셀’로 바꾸고 ‘메이드 바이 구글’임을 강조하는 등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어서 삼성전자가 장악한 고급 안드로이드폰 시장에 영향이 예상된다.

특히 삼성전자의 하반기 주력상품인 ‘갤럭시노트7′이 예상치 못한 리콜 사태로 주춤한 틈을 타 구글 픽셀폰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도 있다.

▲’넥서스’→’픽셀’로 개명하고 ‘메이드 바이 구글’ 강조

픽셀폰에 대해 구글이 공식적으로 밝힌 바는 아직 전혀 없다. 4일 오전(한국시간 5일 새벽)에 샌프란시스코에서 ‘구글이 만든’ 기기 관련 발표를 한다는 내용을 공개했을 뿐이다.

이 발표 예고는 지난달 19일 미국에서 시청률과 광고료가 매우 높은 ESPN의 ‘먼데이 나이트 풋볼’ 시간에 TV광고로도 방영됐다.구글이 소비자를 겨냥해 대규모로 하드웨어 광고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예고사이트의 주소가 ‘구글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뜻인 ‘메이드바이 구글 닷컴’(madeby.google.com)인 점으로 보아, 구글은 자신들이 직접 설계한 하드웨어 제품군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행사에서는 가정용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가상현실(VR) 헤드셋 ‘데이드림 VR’, TV용 스트리밍 기기 ‘크롬캐스트’의 신모델인 ‘크롬캐스트 울트라’, 가정용 와이파이 라우터 등도 공개될 것으로 전망되나, 가장 큰 관심은 역시 픽셀 스마트폰에 쏠린다.

▲5인치 ‘픽셀과 5.5인치 ‘픽셀 XL’ 등 두 모델

구글 픽셀 폰에 대해서는 유출된 정보가 꽤 많으며, 전례로 보아 대부분이 들어맞을 것으로 전망된다.해외 IT 전문매체들이 전한 유출 정보 내용을 종합하면 구글 픽셀 폰은 화면 크기(대각선 길이 기준)가 5인치인 모델과 5.5인치인 모델 등 두 가지다.암호명이 ‘말린’(Marlin)이었던 전자는 그냥 ‘픽셀’, 암호명이 ‘세일피시’(Sailfish)였던 후자는 ‘픽셀 XL’로 각각 불릴 예정이다.

둘 다 구글의 최신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 7.1이 탑재된 상태로 발매되며, 중앙처리장치(CPU)는 클록 속도가 2.15㎓인 퀄컴 스냅드래곤 821, 램은 4GB다. 전면 카메라는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1천200만 화소이며 손떨림의 영향을 줄여 주는 광학적 이미지 안정화(OIS) 모듈이 들어 있다. 내장 플래시 용량은 32GB와 128GB 등 두 가지다.

고릴라 글라스 4 강화유리가 쓰인 능동매트릭스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화면이 달려 있으며, 픽셀은 해상도가 1920×1080, 픽셀 XL는 2560×1440이다.배터리 용량은 픽셀이 2천770mAh(밀리암페어시), 픽셀 XL이 3천450mAh다. 고속충전기능이 있어 15분만 충전해도 7시간을 쓸 수 있다.

▲가격 높게 책정될 가능성

작년까지 나온 ‘넥서스 폰’은 삼성전자 갤럭시S·노트 시리즈 혹은 애플 아이폰보다 가격이 낮았으나, 올해 나올 픽셀 폰의 가격은 삼성이나 애플의 플래그십 제품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되리라는 관측이 나온다.안드로이드폴리스는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5인치 구글 픽셀의 가격이 미국 기준으로 649 달러까지도 갈 수 있으며 5.5인치 픽셀 XL의 가격은 그보다 더 높을 것이라는 예상을 전했다.이는 구글이 작년 하반기에 넥서스 5X(379∼429달러)와 넥서스 6P(499∼649달러)를 내놓을 때 책정했던 가격보다 훨씬 높으며, 4.7인치 아이폰 7 32GB 모델(649 달러)이나 5.1인치 삼성 갤럭시 S7(정가 670 달러)과 맞먹는 수준이다.정확한 가격 책정은 변수가 많아 적중할지 확신하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지만, 구글이 픽셀 폰을 앞세워 그간 삼성전자가 주름잡아 온 고급 안드로이드폰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안드로이드폴리스 등 해외 IT매체들에 따르면 픽셀 스마트폰에는 생산을 맡은 HTC의 로고가 빠지고 구글의 픽셀 브랜드만 강조될 예정이다. 이 또한 구글이 픽셀 폰에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보여 주는 정황이다.

삼성 폴더 스마트 폰
미국 특허출원 공개번호 ’2016/0187794 A1′로 공개된 삼성전자의 접는 스마트기기 특허출원을 설명하는 그림 [미국특허상표청 공개 문서]

한편 갤럭시 노트 7으로 위기에 빠진 삼성 계열사들은 폴더 스마트 기기로 부활을 꿈꾸고 있다. 최근 삼성 계열사들이 접을 수 있는 스마트기기에 대한 미국 특허를 잇달아 받아 낸 것으로 확인되면서 내년에 이런 제품들이 실제로 나올지도 모른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특허상표청(USPTO)은 지난달 27일 삼성디스플레이가 출원한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치와 이를 제조하는 방법’ 특허를 ’9,445,306 B2′호로 등록했다.

이 특허는 금속 박막과 그 위에 얹힌 절연층, 그리고 기판(substrate) 위에 형성된 유기발광체와 이를 둘러싸는 박막층으로 이뤄진 디스플레이를 만드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여기서 유기발광체는 기판으로부터 멀어지는 방향으로 빛을 낸다.이 기술을 이용하면 금속 박막이 바깥으로 드러나는 방향으로 디스플레이를 접을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들은 접는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미국 특허를 30여 건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14건은 올해 들어 등록됐다.또 공개 단계인 삼성전자의 미국 특허출원 중에는 마치 지갑처럼 접어 휴대할 수 있도록 한 ‘엣지형’ 스마트 단말기에 관한 것도 있다.이 단말기는 접힌 각도에 따라 어떤 내용을 어떤 부분에 보여 줄 것인지도 정할 수 있다.이 특허들은 몇 년 전에 이미 국내외에 출원했던 것이 등록되거나 공개된 것이어서 삼성 계열사들이 이런 제품의 설계와 생산을 오래전부터 준비해 왔음을 보여 준다.이르면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서 삼성전자가 이런 스마트폰을 선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 블룸버그통신에서 나오기도 했다. 다만 삼성전자나 삼성디스플레이 등은 이런 관측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