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조양호, “정부 지원 받은 외국 선사의 저가공세 견디지 못했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 “사기업으로서 정부 지원을 받은 외국 선사와 경쟁하는 데에 한계를 느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외국 선사가 수없이 많은 정부 지원을 받는데 개별 사기업으로는 저가공세, 물량공세를 이겨내는 데에 한계를 느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의 대책이 미흡하다며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정부의 압박에 대해 “인수 과정에서 에스오일 주식 등 1조원 이상을 한진해운에 투입했고 이후에도 1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동원했지만, 저가공세를 당해낼 수 없었다. 직ㆍ간접적으로 정부에 한계 상황을 설명했고 지원을 요청했지만 설득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에 물러선 배경을 두곤 “조직위원장을 맡으면서 여러 업무를 하는 게 벅차 스스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그룹이 미르재단 등에 10억원을 출연한 것과 관련, “당시 조직위원장이었고, 추후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재단의 목적이 좋아 10억원을 투자했다는 사후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세한 내용은 모른다. 구체적인 질문을 하지 않고 사장에게 전결권을 줬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