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과학기술분야 출연연, 5년간 해킹시도 6280건…ETRI 901건으로 가장많아

- 김성수의원 “해킹 대비한 과학기술 연구정보 보호대책 마련 필요”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최근 5년간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과학기술분야 출연연구기관에 대한 사이버 침해 공격이 모두 6000여 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과학기술분야 출연연별 해킹과 사이버 공격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 8월까지 미래부 산하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총 25개에 이르는 소관 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에 대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총 6280건으로 확인됐다. 


출연연 가운데 가장 많은 사이버 공격을 받은 기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 총 901건에 달했다.

이 기관은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정보, 통신, 전자, 방송 융ㆍ복합기술 분야의 산업원천 기술 개발하는 곳으로, 휴대형 한ㆍ영 자동통역 기술, 스마트폰으로 조종하는 무인 발렛주차 기술 등 관련 분야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ETRI를 이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672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509건으로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유형별로는 웜ㆍ바이러스 공격이 6157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그 외 자료훼손과 유출시도 66건, 홈페이지 위ㆍ변조 시도 40건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해킹 경로 추적의 가능 비율은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킹 시도와 관련해 공격자와 피해자(IP 주소)만 특정할 수 있을 뿐, 그 외 해킹경로를 추적할 수는 없는 상황인 것이다.

김성수 의원은 “사이버 해킹이 계속되고 있어 출연연이 보유한 연구개발 정보와 기술이 유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침해 시도에 대한 해킹경로를 추적하기 위해 실시간 보안관제, 악성코드 분석 등 정보보호 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ㆍ개발과 시스템 고도화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출연연 해킹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사이버 보안 전문인력을 보강하고 관련 예산을 충분히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