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유리천장 견고한 과학기술원…여성교수 9.9% 불과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과학기술원의 ‘유리천장’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유승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개 과학기술원에서 제공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 1월부터 2016년 8월 현재까지 5년 간 전임교수 현황을 살펴본 결과 전임 이상 여성교수 비율이 9.9%에 불과했다.

이는 전체 이공계대학의 전임 이상 교수인력 중 여성 비율(12.2%)과 비교해서도 낮은 수준이다.

이공계대학 교수인력 중 시간강사 이상으로 인력풀을 확대하면 여성 비율은 22.5%에 이른다. 직위별로 살펴보면 조교수 중 여성은 16.3%인데에 비해, 부교수 중에서는 여성이 11.8%, (정)교수는 여성이 단 3%에 불과해 피라미드형 구조가 확연했다.

학교별로 살펴보면, 울산과학기술원은 교수직에 5년 간 단 1명의 여성 (정)교수도 없었다. 광주과학기술원과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은 올해 1명을 채용했을 뿐이다.

유승희 의원은 “현재 이공계에서 여학생 비율이 30%에 육박하지만 연구와 교육의 센터역할을 해야 할 과학기술원에서는 여성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미래창조과학부는 과학기술원의 여성교수 임용 및 승진을 좀 더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