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KAIST 내진설계 25% 뿐…“위험 약품 다수 보유해 피해 우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건물이 지진 위험에 취약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은원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열린 국정감사에서 KAIST 건물의 내진 설계가 25% 뿐이라며 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이 있는 지 지적했다.

이은권 의원실이 KAIST에서 받은 내진설계 자료에 따르면, 총 93개의 건물 중 70개의 건물이 내진설계가 돼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KAIST에 많은 연구실과 실험실이 있고 화재 위험이 높은 실험 약품들과 물질들이 많아 지진이 발생할 경우 심각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정확한 현황 파악과 대책을 마련할 것을 KAIST 측에 요구했다. 아울러 내진설계 현황 파악 등과 관련된 공문을 보낸 적이 없다며 주무부처인 미래부의 안일한 행정도 함께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전은 전국에서 지진 빈도수가 2위이며, 절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