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北지휘부 정밀타격용 타우러스 추가수입 검토…올해 170여발 실전배치, 90여발 추가 수입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이 유사시 북한 핵과 미사일시설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유럽산 장거리공대지유도미사일 ‘타우러스’를 추가 수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투기에서 북한의 이동식 표적을 타격하는 소형 정밀유도폭탄(SDB-Ⅱ)도 신규로 수입할 계획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4일 군과 방위산업계에 따르면, 우리 군은 최근 타우러스 90여발을 추가 도입할 방침을 세우고 내부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우러스는 500㎞ 가량 떨어진 적 주요시설을 정밀타격할 수 있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 수단으로 여겨지고 있다.

우리 군은 올해 연말까지 유럽산 타우러스를 약 170여발 수입해 실전배치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올해 실전배치분에 이어 추가 90여발 등 최종적으로 총 260여발을 수입해 북한의 위협을 무력화한다는 계획이다.

타우러스는 북한의 전파교란에도 간섭당하지 않는 미군용 GPS 수신기를 장착해 위력을 더욱 극대화한다. 미군은 올해 국내 타우러스 수입을 앞두고 미군용 GPS의 타우러스 탑재를 승인했다.

타우러스가 국내에 실전배치되면 우리 공군은 아시아 사상 최초로 사거리 500㎞ 이상의 원거리 정밀타격 미사일을 운용하는 국가가 된다.

전투기에도 탑재할 수 있는 타우러스는 양측 전투기가 교전을 벌이기 훨씬 전인 500㎞ 이상 거리에서 발사돼 우리측 공격을 탐지하지도 못한 적을 즉각 무력화할 수 있다. 우리 공군 F-15K에 2발 탑재할 수 있다.

타우러스는 길이 5.1m , 날개폭 2m, 사거리 500㎞ 이상으로, 총 중량은 1400㎏이다. 탄두 무게는 480㎏이다.

고도 약 40m 상공에서 마하 0.95의 속도로 비행해 북한 방공망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자랑한다.

군은 북한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TEL) 등 움직이는 표적을 타격하는 소형 정밀폭탄(SDB-Ⅱ)을 수입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F-15K 전투기에서 발사 가능한 이 무기는 기상 여건과 관계없이 60㎞ 이상 원거리에서 이동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특히 이 폭탄은 TEL과 탱크, 장갑차, 수송트럭 등으로 뒤섞인 차량대열 가운데 미사일을 실은 TEL 등 특정 표적만 골라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레이시온사가 개발한 이 무기는 2018년 미군에 실전배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게 94.3㎏, 길이 1.76m로 SDB-Ⅱ의 탄두(47.6㎏)는 장갑을 관통할 수 있도록 고온의 고속가스 기류인 ‘플라스마제트’ 기술로 개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