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김천시민 계속 설득…사드배치는 절차에 따라 진행”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는 사드 부지가 성주골프장으로 결정된 것에 반발하는 김천시민을 계속 설득하는 한편, 사드 부지가 확정된 만큼 사드 배치는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4일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천 주민과 소통 이후에 부지 매각협상으로 넘어가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천 주민들께는 계속 설득과 이해를 구하고, 또 부지와 관련된 협상은 절차에 따라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안훈 [email protected]

그는 성주 주민 반발로 기존 성주 성산포대로 결정된 사드 부지를 성주골프장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성주군, 김천시, 경북도청 등 3곳을 설명 대상으로 삼은 만큼 김천시가 설명을 거부한 현재 사드 배치 확정이 안 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사드 부지는 성주골프장으로 이미 확정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변인은 ”성주에서 주민들 뜻을 모아서 제3부지에 대한 검토 요청을 했고, 국방부가 그 요청에 대한 입장을 해당 지자체장에게 설명했기 때문에 그것이 공식발표라고 인식하면 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지난달 30일 제3부지로 성주골프장을 발표하면서 성주군수를 상대로 관련 설명이 이뤄졌고 그것이 공식 발표이기 때문에 성주골프장이 사드 최적합지로 확정됐다는 것.

그는 “김천시에도 설명을 하려고 했지만, 현실적으로 잘 이뤄지지 않은 점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달 30일 사드 부지를 성주골프장으로 발표하면서 성주군, 김천시, 경북도청을 상대로 당일 오전 설명회를 열고자 했다. 이 과정에서 성주골프장 사드 배치를 반대해 온 김천시 측이 설명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골프장은 행정구역상 성주군에 속하지만 거리상으로는 김천시와 가깝다.

한편, 문 대변인은 사드 부지 확정 이후 절차에 대해 민유지인 성주골프장 소유주 측과 부지매각 협의를 진행하고, 이후 한미가 SOFA(한미주둔군지위협정) 절차에 따라 부지공여 절차를 밟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기지 설계 및 시설 공사가 이뤄지고 사드 레이더와 미사일 발사대 등이 장착돼 사드 배치가 마무리된다.

군은 내년 말까지 성주골프장에 사드를 배치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