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서해-남해 한미연합해상훈련, 동해까지 확대 논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이 오는 10∼15일 서해와 제주도 해상에서 진행 예정인 한미연합 항모강습단 훈련 범위를 동해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을 동해에서도 실시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 한미가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

이는 북한이 오는 10일 노동당 창건일을 전후로 핵과 미사일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대북압박을 높인다는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실사격훈련 장면 [사진=해군]

서해와 남해 일대에서 열리는 한미연합해상훈련이 동해에서도 실시되면 이번 훈련의 작전 반경이 사실상 모든 해역으로 확대돼 훈련 수준도 예년에 비해 격상된다.

문 대변인은 또 대북심리전 확대 방안과 관련, “대북 확성기 추가 운영을 위한 시험평가와 전력화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방송시간 확대나 시각 심리전 수단(전광판)에 대한 전력화 계획 등을 일부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은 대북 확성기 추가 설치사업도 예정대로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확성기 추가는 이미 지난번에 공고를 내서 (그에 따라) 추가 설치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