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남편’ 이찬오 셰프 근황…‘샘킴’ 옷 입은 김영철과 다정

[헤럴드경제] 개그맨 김영철이 방송인 김새롬의 남편 이찬오 셰프의 근황을 공개했다.

김영철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찬오 셰프의 음식을 선택 안 해서 늘 맘에 걸렸는데, 이제서야 온다! 늦어 미안해! 새롬이 미안”이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나 미친 거 아냐? 찬오네 오는데 왜 샘킴 옷을 입고 오냐고 아놔! 진짜 물색없다”고 덧붙였다.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 속 이찬오 셰프는 넥타이를 안 한 정장 차림에 선글라스를 쓰고 머쓱한 웃음을 짓고 있다. 그의 옆에는 김영철이 ‘샘킴’ 문구가 적힌 반팔 셔츠를 입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지인과의 동영상 논란으로 모든 방송에서 자진 하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