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논란’ 정찬우 이사장, 취임식 무산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노조측의 출근저지 투쟁 예고로 관심을 끌었던 한국거래소 정찬우 신임이사장의 취임식이 결국 무산됐다.

4일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취임식은 100여명의 한국거래소 노조원들이 정 이사장과 임직원들의 출입을 막아서면서 열리지 못했다. 이날 오전 8시부터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 내 한국거래소 본사 2층 로비에 모인 노조원들은 10시 취임식을 앞두고 정 이사장이 도착하자 “관치금융 낙하산인사 물러나라”, “가계부채 거품만든 낙하산아 사라져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정 이사장의 출입을 제지했다.

정찬우 이사장과 거래소 임원진 등은 노조원과 대치하며 취임식장 진입을 여러차례 시도했으나, 노조원들의 저지로 취임식장에는 발을 들여놓지 못했다. 정 이사장은 “전 직원의 총의를 모아 더 나은 거래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짤막한 소감만 발표한 채 발길을 돌렸다.

한편, 정 신임이사장의 취임식 재개 시점은 불투명한 상태로 노조측 관계자는 정 이사장이 취임식을 위해 재 입장을 시도할 경우, 끝까지 이를 저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