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ICT 활용해 스마트 백화점 만든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5일부터 분당점 식품매장에 ‘스마트 쇼퍼(SMART SHOPPER)’ 서비스를 도입한다. 백화점 업계 최초다.

‘스마트 쇼퍼’는 고객이 식품 매장에서 카트나 바구니없이 단말기를 사용해 상품을 구입하는 서비스다. 고객은 서비스를 이용하면 구매할 상품을 들고 다닐 필요 없이 단말기 클릭으로 물건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 쇼퍼 이용 대상은 롯데멤버스 회원이다. 바코드 스캐너가 포함된 단말기인 ‘쇼퍼’를 들고 식품 매장을 둘러보며 구매하려는 상품의 바코드를 찍으면 된다. 매장 중간중간에 설치된 ‘오더뷰어’ 장비를 통해 구매하려고 바코드를 찍은 상품들의 품목과 수량도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매장 출구에 위치한 무인 계산대에서 바코드로 찍은 상품 중 최종 구매할 상품을 선택하고 결제하면 집으로 배송 받을 수 있다. 배송은 분당구 전 지역이다.

롯데백화점이 오는 5일부터 분당점 식품매장에 ‘스마트 쇼퍼(SMART SHOPPER)’ 서비스를 도입한다. 백화점 업계 최초다. 스마트쇼퍼 자료사진.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지난 3월, 미래형 스마트 백화점을 구축하기 위해 SK텔레콤과 MOU를 체결했다. ‘스마트 쇼퍼’를 도입하기에 앞서 지난 8월 분당점에 ‘스마트 테이블’과 ‘스마트 라커’를 설치했다.

스마트 테이블은 대형 터치스크린을 통해 누구나 다양한 쇼핑 정보를 손쉽고 재밌게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마트 라커는 라커 내부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어 냉장 보관이 필요한 신선식품도 보관이 가능하며, 이용 시 휴대폰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하고 3시간마다 라커 이용중임을 알리는 알람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재 스마트 테이블은 일 평균 1500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3D 발 사이즈 측정기를 도입했다. ‘3D 발 사이즈 측정기’는 고객의 발 사이즈를 2초 안에 측정하고 분석해주며, 이를 통해 고객의 발 모양과 상태에 적합한 신발을 추천하거나 발에 맞는 수제화 제작이 가능하다. 도입한지 두 달 만인 현재, 발을 측정한 고객은 1800명을 돌파했다. 이를 통해 구두를 주문한 건수도 800건에 달한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식품 매장에서 쇼핑 중에 상품을 가지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동시에 재미있게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자는 취지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기획했다”라며 “향후에도 재밌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하고 혁신적인 옴니채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