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사업지선정 30년만에 완성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월드타워가 지난 2일 외관 작업을 완료했다. 1987년 사업지 선정부터 30년 만, 2010년 11월 건축 인허가 후 착공 6년여 만이다. 타워에 들어간 커튼월(Curtainwall)은 2만1000여장, 유리창이 4만 2000여 장에 달하는 초대형 건축물이다. 롯데월드타워를 관리하는 롯데물산 측은 “안전성과 디자인, 친환경성을 갖춘 건축물”이라고 밝혔다.

롯데물산에 따르면 타워 107층(약 435m)부터 전망대 구간(117층~123층)을 거쳐 최상부 랜턴(555m)까지는 다이아그리드(Diagrid) 공법을 활용했다. 대각선과 격자의 합성어인 다이아그리드는 X자 형태로 철골을 넣는 설계방법이다. 특별한 지지대가 필요없어 건물 내부의 용적률을 높여주며 안전성도 우수하다.

롯데월드타워가 2일 외관 작업을 완료했다. 1987년 사업지 선정부터 30년 만, 2010년 11월 건축 인허가 후 착공 6년여 만이다. 사진은 롯데월드타워 디자인 변천 모습. [사진=롯데물산 제공]

다이아그리드 공법이 국내 초고층 건물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월드타워는 다이아그리드 공법이 적용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로 기록될 에정이다.

내진과 내풍을 이겨내기 위해 ‘아웃리거(Outrigger)’와 ‘벨트 트러스(Belt truss)’ 등 첨단 구조물도 4군데에 설치했다. 진도 9의 지진과 순간 풍속 80m/s(최대 128m/s)를 견딜 수 있는 내진ㆍ내풍 설계를 갖췄다.

롯데월드타워에는 세계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Burj Khalifa)’에 비해 2.5배 많은 콘크리트를 사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외관 디자인의 콘셉트는 ‘곡선의 미’다. 1987년부터 사업이 진행되는 30년간 20차례 이상 디자인 변경을 거쳐왰다. 여기 들어간 비용만 3000억원에 달한다.

롯데월드타워가 2일 외관 작업을 완료했다. 남한산성에서 촬영한 롯데월드타워 모습. [사진=롯데물산 제공]

롯데월드타워는 상부로 올라갈수록 점차 형태가 좁아지는 원뿔 형태의 디자인을 갖췄다. 여기에 ‘당간지주’, ‘방패연’, ‘삼태극’, ‘대나무’, ‘엽전’, ‘전통문살’, ‘첨성대’, ‘가야금’, ‘도자기’ 등 다양한 전통요소를 모티브로 사용했다.

환경도 신경썼다. 고단열 유리를 사용했고, LED 경관 조명 등 고효율 기구를 써서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친환경 건축물 인증 제도인 ‘LEED(Leadership Environmental Energy Design)’ 골드(Gold) 등급을 획득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박현철 롯데물산 사업총괄본부장은 “롯데월드타워는 롯데가 사명감을 가지고 대한민국의 자부심을 건설한다는 일념으로 30년에 걸쳐 진행해 온 프로젝트”라며 “올해 말 완공까지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