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꾸준한 환경 사랑으로 환경법 개정 이끌어냈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류준열의 환경 보호를 향한 선한 영향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꾸준한 환경 사랑으로 환경법 개정까지 이끌어낸 것.

이런 스타의 훈훈한 영향력은 앞으로 더 많은 곳으로 전염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류준열 소속사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4일 “배우 류준열이 한국 허핑턴포스트(Huffington Post)에 환경 보호를 향한 두 번째 편지글을 게재하며, 환경법 개정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환경 보호에 대한 소신을 꾸준히 밝히며 일상 속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배우 류준열은 4일 한국 허핑턴포스트 글 게재를 통해 “지난 29일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 관계자분께 아주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 강과 바다를 오염시키는 미세플라스틱, 마이크로비즈가 화장품법 개정을 통해 사용 금지 규제가 결정되어, 2018년 8월까지 우리가 쓰는 화장품에서 마이크로비즈가 영영 사라지게 된다고 합니다”라며 환경 보호를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이병헌 매니저는 “화장품과 관련된 법이 환경 오염을 이유로 개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준열의 환경 보호를 향한 목소리, 그와 함께 한 류준열 팬들의 움직임이 법 개정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전했다.

류준열이 지난 7월, 해양오염 문제를 언급한 영국밴드 맥플라이 (McFly)의 영국 허핑턴 포스트 기고문을 보고 감동받아 릴레이 편지 글을 한국 허핑턴포스트에 게재했고 주위 사람들과 팬들에게 환경 보호의 필요성을 설파한 것이 나비효과를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류준열이 지난 ‘꽃보다 청춘’ 촬영 관계로 아프리카에 다녀온 뒤, 동물 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아직 본인도 실천에 있어 모자란 점이 많기 때문에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는 기회를 갖자는 의미에서 환경 보호를 향한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고 했다.

이에 류준열은 “환경 문제에 대한 동참으로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생활 속의 작은 관심에서부터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열심히 환경 보호를 위한 실천을 계속할 것이고, 많은 분이 함께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린피스 후원자이자 환경 보호 펀드레이징인 네이버 ‘해피빈 정기저금’ 캠페인에 참여하며 의식있는 환경 운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류준열은 영화 ‘더킹’과 ‘택시운전사’ 개봉을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