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ㆍ관 유실물 통합 관리로 반환율 7.8%포인트 향상

-민간 사업자도 유실물 정보 입력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민간기업과 공공기관에서 따로 관리하던 유실물 정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하자 주인이 찾아가는 비율이 7.8%포인트나 향상됐다.

경찰청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지난 해 민ㆍ관 유실물 통합 관리 시스템인 ‘Lost112’ 시스템 구축 이후 유실물 반환율이 전년대비 7.8%p 향상됐다. 현재까지 유실물을 취급하는 전국의 74개 업체 및 기관 1680개소에서 자체적으로 관리하던 유실물 정보를 공유하여 경찰청 시스템으로 통합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62.4%에 불과하던 유실물 반환율이 70.2%로 향상된 것.


‘Lost112’는 지난해 10월 4일 국무회의에 보고된 이후 경찰청이 구축했다. 그동안 쇼핑몰이나 놀이동산과 같은 시설의 관리자는 습득한 물건을 자체적으로 보관하고 있다가 통상 7일 이내에 경찰관서에 제출해왔다. 따라서 시민들은 물건을 어디에서 잃어버렸는지 알 수 없어 여러 시설을 일일이 확인하거나, 분실물 정보가 경찰 시스템에 입력될 때까지 기다려야만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따라, 경찰은 ‘Lost112’ 시스템을 민간업체, 공공기관을 불문하고 기관 간 칸막이를 제거하여 모든 시설 관리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해당 관리자가 직접 경찰청 시스템에 유실물 정보를 입력토록 했다.

그 결과 물건을 잃어버린 시민들이 경찰청 시스템만 조회하면 유실물을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절차와 시간을 대폭 단축됐다.

경찰청은 “앞으로, 모든 국민들이 물건을 잃어버린 즉시 경찰 사이트를 통해 유실물을 검색할 수 있도록 전국의 모든 유실물 취급업체와 기관을 대상으로 참여기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