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조사관 급여는 소송 걸겠다”…활동 계속하겠다는 세월호 특조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정부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의 활동을 지난달 30일까지로 종료한다고 통보했지만, 특조위는 정부를 상대로 소송전을 준비하는 등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특조위는 4일 오전 9시께 서울 중구의 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전체위원회 회의를 열고 향후 활동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발표에 나선 박종운 특조위 상임위원은 “정부가 9월 30일까지로 못 박았던 특조위 활동기간을 인정할 수 없고, 활동을 계속하겠다”며 “공무원 지위 학인과 급여지급 문제에 대해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4일 오전 9시께 서울 중구 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전체위원회 회의를 열고 “소송을 비롯해 특조위 활동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박 위원은 “정부가 전산망 접속을 끊는 등 특조위 활동을 사실상 차단하고 있다”며 “정부가 조사활동 기한으로 명시했던 지난 6월 30일 이후로 조사관들은 급여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사관 58명 중 45명이 아직까지 무급으로 활동하고 있어 상황이 심각하다”며 “빠르면 이달 안에 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조위는 조사관들의 급여에 대한 소송을 준비하며 최근 시민단체 등에서 논의되고 있는 ‘새로운 세월호 특별법 제정’ 등의 움직임에 대해 특조위 차원에서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특조위는 오는 5일 오전 10시 특조위 대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특조위 활동 내역과 정부의 특조위 활동 방해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