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입국 꼼짝마”…국제공항 보안 대폭 강화한다

-제주ㆍ부산ㆍ인천항도 인력 보강…크루즈 관광 활성화 지원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정부가 올해 불거진 불법입국 문제와 점증하는 테러 위협 등에 대비하기 위해 국내 7개 주요 국제공항의 보안기능을 대폭 강화한다. 또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제주ㆍ부산ㆍ인천항의 출입국 심사인력도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4일 오전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하고 오는 11일부터 공포ㆍ시행하기로 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입국 심사를 기다리는 외국인 관광객들. [헤럴드경제DB]

법무부(장관 김현웅)와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에 따르면 정부는 국제공항에서의 불법입국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고 주요 공항ㆍ항만의 출입국심사를 신속화하기 위해 이번 직제 개편을 추진해 왔다.

특히 올해초 인천국제공항에서 몇몇 외국인이 몰래 출국 보안검색장을 자물쇠를 파손하고, 자동출입국심사대를 강제 개방해 불법입국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취약한 공항보안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 통과된 직제개편안을 살펴보면 우선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에 20명 규모의 보안관리과가 신설된다. 보안관리과는 출입국 보안관리 기획 및 총괄, 출입국심사장에 대한 24시간 CCTV 관제 및 순찰, 환승구역 감시 및 밀입국자 적발 등의 업무를 전담한다.

탑승자 정보를 사전에 분석해 입국규제자ㆍ테러용의자 등을 선별하고, 항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출발지에서 해당 승객의 항공기 탑승을 사전 차단하는 정보분석 담당인력도 추가로 6명이 증원된다.

아울러 출입국심사 담당자가 보안관리 업무까지 병행하면서 논란이 불거진 제주ㆍ김해ㆍ김포ㆍ대구ㆍ청주ㆍ무안 등 6개 국제공항에 대해서는 보안 전담인력을 따로 두기로 했다. 김포 비즈니스 항공지원센터에는 전담 출입국심사 인력 2명을 확충해 비즈니스 목적으로 전세기를 통해 입국하는 승객들에게 신속하고 편리한 출입국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외국인 출입국자가 증가하고 있는 제주ㆍ부산ㆍ인천항에 크루즈선 출입국심사 인력 15명을 추가로 확충하기로 했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제주항의 크루즈 출입국자는 최근 3년간 284% 증가했고, 부산항의 경우는 266%, 인천항은 160%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어 기존 인력들을 업무 과중과 출입국 심사를 받는 외국인들의 대기시간 증가 등 문제가 제기돼 왔다.

김현웅 법무부장관은 “국제공항 보안관리 강화를 위한 기구ㆍ인력 확충은 물론 출입국심사구역의 CCTV 영상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테러 상황실과 공유하는 등 관계기관과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크루즈선ㆍ전세기 등 취항 증가에 따라 주요 공항만에서 효율적이고 신속한 출입국 심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