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LA 지역, 경찰총격 사건으로 ‘긴장’

사우스LA시위사우스 LA 지역에서 경찰의 총격에 18살짜리 흑인 청소년이 사망, 흑인사회및 인권단체들이 거리에서 항의하며 경찰과 대치하는 등 긴장감이 돌고 있다.

지난 1일 사우스LA지역인 웨스턴 애비뉴와 108가 인근에서 차에서 내려 도주하던 18세 흑인 청년 카넬 스넬 주니어가 경찰의 총에 맞아 현장에서 숨졌다.

이 사건은 샌디에이고 인근 엘카혼 지역에서 경찰의 비무장 흑인 총격살해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 만에 일어났다. LA경찰국(LAPD) 배리 몽고메리 경사는 기자회견에서 “번호판이 없는 수상한 차량을 발견하고 정지 명령을 내렸으나 불응하고 한 블록쯤 도주하다 멈췄고 차 안에서 2명이 나와 도망갔다”라며 “도망가던 2명 가운데 1명을 뒤쫓아갔지만 정지 명령에 불응해 총을 쐈다”라고 말했다.

당시 사건 현장에 있던 스넬의 여동생 트레넬(17)은 “오빠가 경찰에 쫓겨 도망가는 것을 보고 뒤따라가던 중 4발의 총성이 울렸다”면서 “일어나 보니 오빠가 땅에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경찰이 오빠를 쫓다가 총을 쐈다”면서 “경찰이 오빠를 살해한 것”이라고 울부짖었다. 스넬이 경찰의 총격을 받고 숨진 곳은 자신의 집 인근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LA 경찰국은 경찰관들이 스넬을 총으로 쏘기 전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경찰은 현장에서 스넬이 소지한 것으로 보이는 총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의 총격 소식이 전해지자 사건 현장에는 인권활동가를 비롯해 지역 주민들이 몰려들면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이들은 “살인 경찰은 안 된다”,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정의 없이 평화 없다”는 구호를 외쳤고, 인권단체는 경찰의 총격 정황을 공개하라고 압박했다.

지역 주민들은 1일 저녁 에릭 가세티 LA 시장의 행콕팍 관저 ‘게티하우스’ 앞에 모여 항의시위를 벌였으며, 일부 시민은 계란을 투척하기도 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