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5대 병원 진료 주춤…지난해 메르스 여파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상위 5대 병원의 진료가 지난해 주춤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전체 진료비 중 이들 5대 병원이 차지하는 진료비 점유율이 2012년 34.2%에서 2014년 34.8%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가 지난해 33.1%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하락했다.

남 의원은 “지난해 메르스 확산으로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특히 메르스 감염자가 속출했던 삼성서울병원은 전년 대비 진료비가 602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같은 현상은 일시적인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상반기에는 다시 이들 5대 병원의 진료비 점유율이 33.5%로 다시 소폭 상승세로 돌아섰다. 남 의원은 “입원과 외래 등 환자들의 질병 종류에 관계없이 수도권 대형병원으로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의료체계의 기반인 동네의원이 위축되는 게 문제”라며 “외래는 의원, 입원은 병원, 중증환자는 대형병원으로 움직이도록 하는 의료기관간 기능재정립과 의료전달체계 개편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