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野 추진 ‘백남기 특검’ 반대…정세균 방지법ㆍ형사고발 등 계속 추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 3당이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는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서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상임위원장단ㆍ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 문제는 비전문가들인 정치인들의 정쟁적 시각에서 섣불리 다뤄질 사안이 아니라 의학전문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전적으로 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미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치원에서 청문회를 치른 사안”이라며 “국내 최고의 의학전문가로 구성된 합동특조위도 이 문제에 대해 ‘외압이 없었고 진단서 내용도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밝히자고 해놓고 정작 국과수 부검에 반대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모습 아니냐”며 “합동특조위가 밝혔듯 법원이 영장을 발부한 부검을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면 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사진=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상임위원장단,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황영철 의원은 이날 PBC라디오에 출연, “백남기 씨의 죽음에 대해 청문회까지 했는데 또다시 특검으로 가야 되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특검법에 반대했다.

한편 국감 보이콧 1주일 만인 4일 국감에 복귀한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과 형사고발은 철회하지 않고 ‘정세균 방지법’ 마련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하는 등 정 의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이 (국회의장의 중립의무를 명시하는) 국회법 개정을 적극 검토한다는 입장인 만큼 더불어민주당도 빠른 시일 안에 관련 논의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정세균 방지법 등) 저희들이 하고자 하는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홍문종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서 “국정감사에 복귀하긴 하지만 정 의장의 중립 의무 위반과 관련 엄중한 대처를 해야 한다는 것이 여당 의원들의 생각”이라며 형사고발 철회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