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여성 불친절했다” 여관 주인 폭행한 10대들

[헤럴드경제] 여관에서 알선해 준 성매매 여성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관 주인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3일 정모(19) 씨 등 3명을 특수강도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 2일 오전 7시 40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의 한 여관에서 주인 김모(74ㆍ여) 씨에게 숙박비를 환불해 달라며 폭행하고 현금 15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여관에서 불러다 준 성매매 여성이 불친절했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했지만, 김 씨가 거부하자 욕설을 하고 뺨을 때리는 등 폭행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행적을 추적해 일당을 모두 검거했으며,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성매매를 한 중년 여성들과 여관 주인 김 씨에 대해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