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권 위조지폐 줄고 5만원권 20배↑, 범죄온상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최근 6년간 5만원권 위조지폐가 20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원화 위조지폐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12장이던 5만원권 위조지폐 발생 건수는 지난해 2169장으로 약 20배 가량 증가했다.

반면 1만원권 위조지폐는 2010년 2956장에서 2015년 335장으로 약 10분의 1가량 줄었다. 5000원권 위조지폐 역시 2010년 6171장에서 2015년 774장으로, 1000원권 위조지폐는 2010년 60장에서 2015년 15장으로 대폭 줄었다.

최근 6년간 총 위조지폐 발생 건수는 3만 8768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총 위조지폐 발생 건수는 2010년 9299건에서 지난해 3293건으로으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5만원권 위조지폐의 증가로 위조 금액은 2010년 6600만원에서 2015년 1억1600만원으로 급증했다. 


한편 위조지폐 제작기법은 갈수록 정교해지고 있다. 일부 5만원권 위조지폐는 홀로그램을 별도로 제작해 붙이거나, 진짜 지폐의 앞ㆍ뒷면을 분리한 후 분리된 진폐에 위조된 면을 부착하는 등 정교한 수법으로 제작됐다. 금융기관의 현급인출기를 통과할 정도다.

최 의원은 “한국은행은 금융기관의 현금 취급기기(ATM, 지폐계수기)에 대한 위폐감별능력을 재점검하고, 날로 고도화되는 위조지폐의 제작기법을 파일링해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