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위안부에 사과편지? 털끝만큼도 생각없다”

[헤럴드경제]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생각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우리는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편지를 보내는 문제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참석한 아베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편지를 보낼 가능성이 있느냐’는 민진당 오가와 준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고 보도했다.

사죄 편지는 지난해 12월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추가된 내용으로 한국 정부는 합의에 따라 일본에서 10억 엔을 지급할 때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아베 총리의 사죄 편지를 함께 보내는 방안을 요구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2월 한일간) 합의 내용을 양국이 성실히 실행해 나가는 것이 요구된다”며 “(편지는 합의) 내용 밖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발언은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는 감성적 부분의 추가 조치에 대해 정면으로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