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7일 청년 임대주택 건립기념 현판식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청년 주거 고민을 덜어줄 청년협동조합형 공공임대주택 현판식을 7일 신정동에서 연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구청장,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주거복지센터장 등이 참여한다. 순서는 사업 경과보고, 현판제막식, 시설관람 순으로 이뤄진다.

청년협동조합형 공공임대주택은 전세난 등으로 살 곳 찾기가 점점 어려워진 청년들을 위해 구와 SH공사가 추진한 주거복지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조성한 임대주택은 지상 5층 3개동에 전용면적 22~29㎡ 규모 원룸 51실과 커뮤니티 공간 1실로 구성된다. 월임차료는 크기에 따라 11~14만9000원선으로, 보증금은 848만원에서 1150만원이다. 재계약은 2년 간격으로 진행하며 조건만 맞다면 최대 20년까지 살 수 있다.

구는 5월 만 19~34세 청년 대상으로 입주 신청서를 받은 후 7월 51명 청년을 최종 입주대상자로 선정했다. 입주는 다음달 18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앞으로 신혼부부, 육아협동조합형 공공주택 등 맞춤형 임대주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