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내 불법도박 규모 100조원 육박… 8년만에 두배 증가”

[헤럴드경제] 올해 국내 불법도박 시장 규모가 1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은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올해 기준 국내 불법도박 규모는 최대 96조279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8년 1차 실태조사 당시 53조7028억원보다 거의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유형별로는 온라인 도박이 29조3490억원으로 가장 비중이 컸고, 사설 스포츠 도박(25조5615억원), 불법 사행성 게임장(15조5520억원), 사설 경마(11조4천75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황 의원은 “불법도박시장을 근절함으로써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경마와 같은 합법적인 영역으로 끌어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사진=123rf]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