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 “스펙 엉망이어도 자소서 좋으면 OK”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지원자의 스펙보다는 자기소개서의 완성도에 더 비중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9월 22일부터 9월 30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2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인사담당자들의 61%는 지원자의 스펙이 엉망이어도 자기소개서가 제대로 작성됐다면 서류전형에서 통과시킬 의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완벽한 스펙을 갖춘 지원자의 엉망인 자기소개서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경우가 많아, 인사담당자의 73%는 이런 경우에 서류에서 탈락시키겠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은 직무역량이 효과적으로 제시된 자기소개서를 좋은 자기소개서로 꼽았다. 인사담당자들은 자기소개서를 평가할 때 ‘직무 경험을 묻는 질문(34%)’의 평가를 가장 중시한다고 밝혔으며 뒤 이어 ‘지원동기 문항(23%)’, ‘지원자의 개별적 특성을 묻는 질문(18%)’, ‘입사 후 포부를 묻는 질문(10%)’, ‘NCS형 문항(10%)’, ‘성장과정 문항(4%)’ 등의 순이었다.

실무역량 및 직무에 대한 지원자의 적합도 파악에 기업들의 관심이 쏠려 있었다. 실제로 ‘직무 경험을 묻는 문제’나 ‘지원동기 문항’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인사담당자들은 ‘실무 경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29%)’이라는 답변과 ‘지원자의 직무 적합도 파악을 중요시하기 때문(24%)’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근소한 차이였지만 ‘지원자의 성격과 가치관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23%)’이라는 답변은 3순위였다.

이밖에도 인사담당자들은 지원자가 직무에 대해 얼마나 이해하고 관심을 가져왔는지 파악하는데 힘을 쏟고 있었다. ‘자기소개서에서 가장 인상 깊은 요소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본인의 직무 경험에 대해 구체적으로 작성했을 때(32%)’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또한 ‘자기만의 스토리로 자기소개서를 작성했을 때(22%)’, ‘어려운 질문에도 최대한 고민한 흔적이 보일 때(21%)’, ‘회사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보일 때(14%)’ 등 입사하고 싶은 열망을 효과적으로 표현한 구직자에 대해 높게 평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