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고 세진 코리아 세일 페스타…소비자들 응답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33일간의 할인축제 ‘코리아세일페스타’ 첫 주말 국내 소비자와 외국인 쇼핑객들이 몰리면서 백화점과 면세점 등 유통업계 매출이 급증했다.

특히 가을 혼수철을 맞아 백화점의 가구, 리빙 관련 제품 매출이 크게 늘었다. 국경절 연휴(10월 1일~7일) 한국을 찾은 요우커(遊客ㆍ중국인 관광객)의 영향으로 일부 면세점 매출은 40% 이상 증가했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시작된 지난 9월 29일부터 2일까지 나흘간 롯데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코리아 그랜드 세일(10월 1일~4일)보다 12.8% 늘었다. 특히 ‘컨템포러리’ 의류 매출이 24.8%, 해외패션 매출 13.2%, 가구ㆍ홈패션 매출은 24.1% 늘었다. 이 기간 소공점 본점의 중국인 고객의 매출도 지난해보다 38%나 늘었다. 

‘코리아세일페스타’를 맞은 유통업계는 첫 주말 ‘모처럼의 특수’를 누렸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31일까지 진행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지난해에는 ‘코리아 그랜드세일’과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로 나눠 열리던 행사를 하나로 통합했다. 두개의 행사를 하나로 합쳐둔 만큼 작년보다 할인품목과 할인폭도 크게 늘렸다. [사진=이상섭 [email protected]]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10.1% 증가했다. 현대백화점 측에 따르면 무역센터점에는 행사 첫날에만 7만여명이 다녀갔다. 첫 주말 무역센터점 중국인 매출은 81.7% 급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보다 7.9% 늘었다.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이 중국의 최대명절 중 하나인 국경절과 겹치면서 면세점 매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롯데면세점(1일, 2일 양일간)과 신라면세점 서울점(29일~1일)의 사흘 간 매출은 작년보다 각각 47%, 10% 증가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중국 국경절이 시작된 이달 1일부터 중국인 고객이 늘어나면서 화장품 매장을 중심으로 긴 줄이 늘어섰다”고 밝혔다.

매출 부진으로 몸살을 겪던 신규면세점들도 코리아세일페스타를 계기로 모처럼 웃었다.

첫 국경절을 맞은 HDC신라면세점은 전달보다 55% 가량 올랐다.

신세계면세점도 부산점의 9월 29일∼10월 1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뛰었고, 고가 수입 브랜드가 많이 입점한 인천공항점의 매출은 100%가량 늘었다. 갤러리아면세점도 행사 초반 나흘간 매출이 전 달 같은 기간(8월 25∼28일)보다 20% 증가한 모습이다.

4일부터는 온라인 쇼핑몰이 가세하면서 코리아 세일 페스타의 열기를 잇는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작년과 비교했을 때 메르스 악재가 빠진 대신 세일이 들어왔다”며 “이번달 중순으로 이어질수록 많은 소비자들이 상품을 구입하기 위해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매출액 신장률>

@ 면세점

롯데면세점(월드타워 제외) 47% (1일, 2일, 전년동기 대비)

신라 10% (29일~2일, 전년동기 대비)

HDC신라 55% (30일~2일, 전달동기 대비)

신세계면세점 부산점 80% (29일~1일, 전년동기 대비)

갤러리아 20% (29일~2일, 전달동기 대비)

@ 백화점

롯데 12.80% (29일~2일, 전년동기 대비)

현대 10%

신세계 7.90%

갤러리아 5%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