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알리바바 종합몰 화장품관 中운영권 획득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회사인 코스맥스(대표 이경수)가 중국 티몰(Tmall) 내 국내관(중국 현지 소비자 대상) 종합몰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티몰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그룹이 독립 플랫폼으로 운영하는 B2C 쇼핑몰이다. 코스맥스가 허가를 획득한 티몰 국내관(www.tmall.com)은 대부분의 한국업체가 입점해 있는 국제관(www.tmall.hk) 보다 매출 규모가 압도적으로 많다. 소비자의 신뢰가 높아 티몰의 대부분 구매는 국내관에서 일어난다.

티몰 국내관 종합몰에 입점하게 되면 ▷2년 이상 중국법인 사업자 불필요 ▷티몰 입점 보증금 전액 무료 ▷TP(티몰 공식인증대행사) 월 운영대행료 면제 ▷중국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CFDA) 위생허가 신청시 신속 취득 절차 진행 ▷현지 물류센터 실비 제공 등 여러 파격조건을 받게 된다.

코스맥스차이나 최경 총경리(사장)는 “그동안 많은 세계 유수의 화장품 유통브랜드들이 티몰의 국내관에 입점을 신청했지만 허가받지 못했다”면서 “코스맥스의 전 세계 600여 고객사에 알리바바그룹 내부에서도 상당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맥스 티몰 국내관은 매장형 플래그십스토어(meilimaomi.tmall.com) 형태로 화장품, 이너뷰티 등의 상표 등록이 가능하다. 올 연말까지 대표적인 100여개의 국내외 고객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코스맥스는 현지법인 코스맥스차이나를 통해 고객사에게 입점 전반에 걸쳐 마케팅, CS센터, 빅데이터 등의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왕홍(網紅), 웨이보 마케팅 등 새로운 방식으로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코스맥스그룹 이경수 회장은 “티몰 국내관에서 이제 국내외 고객사가 중국 온라인 화장품시장에 보다 쉽게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고객사들이 해외시장으로 더욱 활발하게 진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유통 ODM 플랫폼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화장품 온라인 거래시장 32조원 중 티몰이 22조원으로 약 69.8%를 점유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중국의 온라인 쇼핑 시장 규모는 세계 최대 규모로 중국의 인터넷 사용 인구는 2008년 2억5300만명에서 2015년 6억8800만명으로 급증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