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5일 제주도 통과”…해상 8m 너울, 250mm 폭우

[헤럴드경제]제18호 태풍 ‘차바’ 영향으로 4일 제주도에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 서부 먼바다에 이날 오전 중 풍랑 예비특보를 내렸다.

차바가 서귀포 남쪽 380㎞ 부근까지 북상하는 오후부터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 등에 발효된 풍랑주의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보했다.

이번 태풍으로 남부와 제주도엔 최고 150mm의 비가 오겠고 영남 해안과 한라산엔 2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사진=SBS 방송 화면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내일까지 제주도 해상에 최대 8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항해하는 선박에 주의를 당부했다.

제주 뱃길로 다른 지방을 연결하는 대형 여객선은 이날 녹동 등 3개 노선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제주 육상에도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부터 5일까지 50∼150㎜의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0m 이상으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공항에서 항공편은 오전 정상 운항하나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기 시작해 운항 차질이 우려된다.

제18호 태풍 차바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북진하고 있다. 4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150㎞ 부근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3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50m로, 중형급에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5일 새벽에는 제주도 부근에 접근한 뒤 동쪽 일본으로 방향을 틀어 이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