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방산사업 강화…차륜형지휘소차량 개발업체 선정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로템이 육군 보병부대의 차륜형지휘소용차량(사진)의 체계개발을 맡는다.

현대로템은 지난달 30일 국방부에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통해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체계개발 사업 수행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지난 5월 현대로템이 개발에 성공한 차륜형장갑차와 같은 계열차량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2019년까지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체계개발을 맡게 되며 사업 규모는 154억원이다. 


현대로템의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네트워크 기반의 전투지휘체계 운용 능력을 갖춘 한편, 이동식 전투지휘 차량으로서 즉각적인 기동이 가능해 방호력과 생존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차륜형장갑차 체계개발사업을 수주해 지난 5월 성공적으로 완료, 올해 말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로템은 향후 약 9000여억원으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양산 사업이 예정돼있는 만큼 성공적인 체계개발을 기반으로 양산사업까지 수주해 중기부문 미래 먹거리 사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로템은 차륜형장갑차와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체계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30㎜ 차륜형대공포차량 개발 및 양산사업까지 수주까지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차륜형장갑차에 이어 계열형인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체계개발 사업까지 진출하며 사업의 폭을 넓히게 됐다”며 “향후 차륜형 군 장비 종합생산업체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