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영국 테이트 모던에서 필립 파레노展 개막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자동차 후원으로 현대미술의 중심지 영국 런던에서 세계적인 예술가 ‘필립 파레노(Philippe Parreno)’가 작품을 전시한다.

현대차는 3일(현지시간) 영국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에서 현대차 영국 판매법인 사장 토니 화이트혼, 테이트 모던 관장 프란시스 모리스, 전시 작가 필립 파레노 및 전세계 문화예술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 커미션 2016(Hyundai Commission 2016)’ 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런던 테이트모던 터바인홀에 전시된 ‘현대 커미션 2016: 필립 파레노 ‘Anywhen’’전. <사진제공=Tate Photography>

현대차와 ‘테이트 모던’이 체결한 11년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인 ‘현대 커미션’은 현대미술의 저변 확대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대규모 전시 프로젝트로, 매년 새로운 작가를 선발해 작품을 전시한다.

‘현대 커미션’의 두번째 작가로 내년 4월 2일까지 6개월간 작품을 전시할 필립 파레노는 영화, 영상, 음향, 조각, 퍼포먼스 등 여러 분야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세계를 선사하는 예술가다.

이번에 필립 파레노가 전시한 작품 ‘Anywhen(언제든)’은 영상과 음향 그리고 조명을 사용해 시간과 공간의 의미를 독창적으로 재해석한 설치 미술 작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테이트 모던과의 협업을 통해 현대미술의 새로운 시도를 지원해 혁신적인 경험과 가치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bonjo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