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리아 세일 페스타’ 5000대 동났다…5000대 추가 판매키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정부 주관하는 쇼핑관광축제 ‘코리아 세일 페스타(Korea Sale FESTA)’에 판매 차량 5000대를 추가한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는 쏘나타, 그랜저, 싼타페 등 승용차 총 5000대를 5~10% 할인된 가격에 사전 접수를 받아 판매한 결과 모두 소진해 추가 판매 5000대를 투입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현대차가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내놓은 차량은 상용차 쏠라티 100대 포함 총 1만100대가 된다.

2차 할인판매는 기존 차종 외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i40, 아슬란 등 세 차종을 늘린 총 6개 승용 차종으로 특별할인이 종료되는9일까지 판매한다. 


각 차종별 할인율은 ▷쏘나타 2016 10% ▷쏘나타2017 5% ▷그랜저 2015 10% ▷그랜저 7% ▷싼타페 더 프라임 8%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5% ▷아슬란2016 10% ▷i40 10% 등이다.

실례로 주력트림인 ‘쏘나타 2016 1.7 디젤 스타일’ 모델의 경우 정상가 2495만원에 비해 249만원 내려간 2246만원에 구입할 수 있고, 새로 추가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경우 N 트림은 정상가 2638만원에 5% 할인이 적용돼 131만원이 할인되고 친환경 차에 대한 세제 혜택과 정부 보조금 혜택 등을 적용하면 2263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 현대자동차에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추가 5천대 판매를 결정했다”며 “기존 대표 차종 외에도 친환경차를 포함한 3개 차종을 추가 투입해 총 7종의 다양한 차종으로 고객들의 선택폭을 넓혔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3일 코리아 세일 페스타 참여를 전격 결정해 모닝, K5, 스포티지, 쏘렌토, 쏘울EV 등 16개 주요 차종에 대해 선착순 총 5000대 한정으로 최대 11%까지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