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박하선, 팔뚝보다 가는 다리 ‘충격’

[헤럴드경제] 드라마 ‘혼술남녀’에 출연 중인 배우 박하선의 깡마른 각선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0일 방송된 tvN ‘혼술남녀’에서는 박하선의 전신샷이 네티즌의 충격을 자아냈다.

그는 원채 마른 몸매의 소유자였으나, 화면 속에서 팔뚝보다 가는 다리를 선보였다.

해당 방송 직후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최근 박하선 다리’라는 이름의 게시물이 올라와 관심을 받았다.

사진=tvN ‘혼술남녀’ 캡처

많은 네티즌은 그의 몸매에 대해 댓글로 “이 정도로 마를 줄은 몰랐다” “너무 말랐다” “화면에서 저 정돈데, 실제로 보면 더 말랐을 듯”이란 반응을 보였다.

박하선은 혼술남녀에서 노량진에 갓 입성한 신입 강사 박하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