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승용차가 검문 걸리자 순찰차 들이받고 달아나다 덜미

해당 범행 전날에는 여대생 강제추행ㆍ40만원 빼앗아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훔친 차량으로 경찰 순찰차를 들이받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수 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반모(30) 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반 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시께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피해자가 시동을 켜놓고 잠시 자리를 비운 아우디 승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반 씨는 40여 분 뒤 차량 도난 신고를 받고 일대를 수색 중인 경찰이 검문을 위해 순찰차로 앞을 가로막자 순찰차를 들이받고 차에서 내려 달아나다 붙잡혔다.


반 씨는 범행 하루 전날인 지난달 28일 오후 11시께 한 여대생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달아나는 이 여대생의 뒤를 쫓아 폭행하고 40만원을 빼앗은 사실도 수사 과정에서 확인했다”며 “반 씨는 절도 등 전과 22범으로, 올해 4월 절도죄로 3년 6개월간의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