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짜리 ‘과학관’ 하루 관람객은 최저 5명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정부가 ‘제3차 과학관육성기본계획’에 따라 전국에 128개의 국ㆍ공립 및 사립과학관을 운영 중인 가운데, 일부 과학관의 하루 평균 관람객 수가 10명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새누리당 의원이 미래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ㆍ공립 및 사립과학관의 하루 평균 관람객은 438명이었다. 국립과학관은 1738명로 비교적 활발하게 운영됐지만, 공립과학관과 사립과학관의 하루 평균 관람객은 각각 381명, 290명 수준으로 ‘찬밥 신세’를 면치 못했다.

특히 하루 평균 관람객이 50명도 되지 않는 과학관도 전체 115개 과학관(파악불가 13개 제외) 중 26개(22.6%)에 달했다. 이 중 사립과학관인 마이크로과학관(성남시 분당구 위치)의 하루 평균 관람객 수는 5.4명에 불과했다.

[사진=지난해 12월 문을 연 국립 부산과학관의 전경.]

한편 정부는 과학관 건립을 위해 올해 9월까지 1조 176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ㆍ공립과학관의 운영 자립도가 상당히 낮은 것을 고려하면 향후 추가 재정 투입이 불가피하다. 그나마 자체수입이 있는 55개의 국ㆍ공립과학관 역시 운영비 대비 자체 수입률은 48%에 불과하다.

송 의원은 “과학관은 국민이 과학을 배우고 즐기는 놀이터이자 체험의 장”이라며 “실적을 채우듯 과학관 숫자를 늘리는 것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과학관의 경쟁력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