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ㆍ4 선언 9주년 맞아 한 자리 모인 野 잠룡들… ‘남북관계 회복’ 한목소리

[헤럴드경제] 야권 유력 인사들이 10ㆍ4 남북정산선언 9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남북관계에 대한 우려와 정권교체를 다짐했다.

기념식은 3일 오후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 대권 잠룡들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해찬 전 국무총리,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송영길 의원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건배사에서 “사상 최악의 남북관계, 또 사상 최대의 안보위기는 박근혜 정권의 안보 무능과 무책임, 그리고 무모함이 드러낸 결과”라고 비판하며 “해법은 6ㆍ15 공동선언, 10ㆍ4 정상선언, 그리고 9ㆍ19 공동성명과 2ㆍ13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0ㆍ4 정상선언에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구체적인 남북 경제 협력 방안들이 많이 들어 있다는 점에서 우리 경제를 살릴 길”이라며 건배사로 ‘평화가 경제다’를 제안했다.

박원순 시장은 “새로운 10ㆍ4 선언을 해서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라고 했고, 안희정 지사는 내일 더 밝은 미래와 평화가 기다리고 있다는 낙관을 갖고 “낙담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또 박지원 위원장은 기념사에서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께서 남기신 유업을 이어 가는 것에 모두 힘을 합치는 게 필요한 때”라고 했고, 이해찬 전 총리는 기념사에서 “올해가 남북관계가 가장 경색된 해”라며 “지금 북쪽도 문제지만 남쪽도 이런 경색된 발언, 특히 대통령이 하신 국군의날 발언 이런 것을 갖고 자꾸 남북관계가 악화하는 게 안타깝기 그지없다”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