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 가계대출채무자 “10명 중 2명이 3곳이상에서 대출 받아”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가계대출이 급증하면서 ‘다중채무자’가전체의 20%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을 받은 대출자 10명 중 2명은 3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라는 의미다.

4일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가계대출의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로 집계됐다.

가계대출의 다중채무자 비중이 20%를 돌파한 것은 관련 자료가 나오기 시작한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0년 18.8%에서 이듬해 19.4%로 상승했다가 2012년 말 19.0%, 2013년 말 18.7%로 각각 하락했다. 그러나 2014년 19.0%로 상승 반전했고 지난해 말 기준 19.8%까지 치솟았다.

대출잔액에서 다중채무자의 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늘었다.

다중채무자의 1인당 평균 대출액은 2012년 말 9260만원에서 지난 6월 말 기준 1억910만원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다중채무자 중에서 신용등급이 7∼10등급인 비우량등급 채무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6월 말 현재 31.1%(차주 수 기준)는 점도 문제로 부각됐다.

김현미 의원은 “비다중채무자 중 비우량등급이 차지하는 비중 11.1%의 3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