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 한은 물가상승률 예측, 최근 3년새 오차 2.5배↑ “예측 정확도 제고해야”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은행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예측 능력이 과거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2015년)까지 한은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예측 오차가 앞선 6년간(2007∼2012년)과 비교해 약 2.5배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07∼2012년의 연평균 예측오차는 0.58%포인트였으나 2013∼2015년 연평균 예측오차는 1.4%포인트로 벌어졌다.

심재철 의원은 예측 방식을 변경한 후로 예측오차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티이미지

한은은 과거에는 전년도 12월에 다음 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단기 예측했으나, 지난 2013년부터는 전년도 10월 다음해의 소비자물가상승률을 중기 예측하는 방식으로 변경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은의 2013년 소비자물가상승률 예측치는 2.7%였으나 실제는 1.3%로 1.4%포인트 예측오차를 보였으나, 2015년에는 실제치(0.7%)와 한은의 예측치(2.4%) 간 괴리가 1.7%포인트로 더욱 벌어졌다.

심재철 의원은 “한국은행은 통화정책운용의 주체로서 다른 기관보다 높은 예측력을 보이지 못하면 통화정책의 신뢰성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예측 정확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