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면세점 대전 오늘 입찰 마감…본격경쟁 스타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 4곳을 추가로 선정하는 입찰이 오늘(4일) 마감된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규면세점 4곳 중 3곳은 대기업 몫으로 롯데면세점과 워커힐면세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디에프, HDC신라면세점이 출사표를 냈다. 하지만 중소중견 1곳은 입찰 당일까지 어느 업체도 출사표를 낸 업체가 없어 작년과 사뭇 다른 분위기다.

면세강국 롯데는 작년 뼈아프게 빼앗긴 월드타워점 부활을 노린다. 글로벌 면세사업자로 경쟝력을 강조하면서 강남권 관광 활성화를 전면에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또 롯데와 마찬가지로 작년 특허권을 빼앗긴 워커힐면세점도 도심 복합 리조트형 면세점이라는 차별화를 전면에 내세웠다. 강남에 몰린 다른 후보들과 달리 동부권에 자리잡은 것도 이번 경쟁에서 강점으로 꼽힌다. 


호텔신라와 현대산업개발이 손잡고 만든 HDC신라면세점은 삼성동 아이파크타워로 도전한다. 신세계도 센트럴시티를 신세계의 역량을 모은 도심형 쇼핑 테마파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작년에 실패했던 현대백화점은 1년여간 약점을 보완해 다시 나섰다. 현대백화점은 삼성동 코엑스 단지 내의 입지와 현대백화점 운영으로 쌓은 명품브랜드 유치 경쟁력 등을 부각시킨다는 각오다.

하지만 ‘면세점 대전’ 흥행은 작년만큼이나 뜨겁지는 않다.

지난해 5월 마감된 1차 신규 면세점 입찰에선 2개의 대기업 몫을 놓고 롯데와 SK네트웍스, HDC신라면세점, 현대백화점, 한화갤러리아, 신세계, 이랜드 등 7곳이 뛰어들었다.

같은해 9월 특허만료 면세점 2곳에 대한 입찰에선 롯데와 SK네트웍스, 신세계에 이어 두산그룹까지 가세하면서 경쟁이 과열됐다. 2차 면세점 입찰에선 현대백화점과 이랜드가 고심 끝에 입찰에 불참했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며 대기업들과 중소ㆍ중견기업들이 뛰어들었다. 하지만 신규면세점들의 실적이 기대와 다르게 전혀 개선되는 분위기도 아니고 면세점업계에서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이번 입찰 경쟁에서 기업들이 선뜻 나서지 않은 이유는 바로 실적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신규면세점들이 1년가량이 지났지만 아직도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고전한 것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입찰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4일까지 각 지역 관할 세관에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제출해야 하며 특허보세구역 관리 능력, 재무건전성 등 보세판매장 운영인의 경영 능력, 관광 인프라 등 주변 환경요소, 중소기업제품 판매 실적 등 경제ㆍ사회 발전을 위한 공헌도, 기업이익의 사회 환원 및 상생협력 노력 정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