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특허 빅데이터 분석, 중소기업 맞춤형 정보 제공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이 4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지식재산 활용전략과 분석정보 제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지식재산전략원이 보유한 300만건에 이르는 전세계 특허 빅데이터를 활용ㆍ분석을 통해 중소기업 맞춤형 특허정보 제공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은 국내외 지식재산(IP) 빅데이터를 통한 특허분석 정보 지원, 지식재산 연계 R&D, 공공부문 지식재산 활용, 이전 및 거래를 지원하는 지식재산 전략 전문기관이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 지식재산 활용능력 제고를 위한 4대 핵심과제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기술별 지식재산 분석정보 제공 △IP를 활용한 R&D 지원 △중소기업이 희망하는 대학ㆍ연구기관의 지식재산 이전ㆍ거래 지원 △중소기업 지식재산 관련 통계 및 동향정보 상호공유 등에 대한 협력사업을 마련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협력사업의 시작으로 올해에는 도금, 보일러, 전등기구LED, 제약, 토양정화업 등 5개 중소기업협동조합 및 관련 중소기업에 업종별 특허 트렌드와 통계정보 등을 제공하고 지원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송재희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연구개발 단계부터 제품 시장진출에 이르는 제품 전주기에서 체계적 지식재산 활용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추진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식재산이 R&D의 부수적 산물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지식재산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략적으로 시장에 접근하는 중소기업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변훈석 한국지식재산전략원장은 “특허전략 청사진 사업을 비롯해 전략원의 단계별 기업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창출ㆍ활용 지원에 적극 힘쓰겠다”며 특히 “빅데이터를 활용한 국내외 지식재산 분석정보가 협동조합을 통해 중소기업에 확산된다면 중소기업의 제품개발 및 해외진출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