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억 투입 한강수상택시, 하루이용객 고작 7명”

-서울시, 특단대책 없이 이달중 운항 재개 결정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민간자본과 서울시 예산 등 총 37억원이 투입된 한강 수상택시의 하루 이용객이 7명에 불과해 활용율을 제고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활성화 대책 없이 이달 중 운항을 재개하기로 한 서울시의 결정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강수상택시는 잠실ㆍ뚝섬~여의도 구간을 오가는 교통수단으로 지난 2007년부터 운행해오다가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사업이 중단됐다. 수상택시 사업을 관리하는 서울시는 지난해 사업자로 ‘대한민국 특수임무유공자회’를 선정하면서 이달 중 수상택시(10대) 운항재개를 결정했다.


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홍철호 새누리당 의원에 따르면 그동안 한강 수상택시사업에 들어간 비용은 총 37억원이다. 수상 택시 도입 및 도선장 도선장 제작설치에 민간자본 25억원이 들어갔고, 승강장 17개소를 설치하는데 서울시 예산 12억원이 투입됐다.

홍 의원실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강수상택시의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지난 2011년 64명부터 2012년 27명, 2013년 28명, 2014년(1~4월) 7명으로 매년 하향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홍 의원은 “문제는 1000만 시민이 거주하는 서울에서 수상택시의 하루 평균 이용객수가 7명에 불과한데, 마땅한 활성화 대책이 없는 상황에서 재운행이 결정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홍 의원은 “서울시의 외국인 관광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상택시를 이용한 출퇴근 코스(잠실ㆍ뚝섬ㆍ반포~여의도 구간)외의 관광코스는 현재 계획이 마련되어 있지도 않을 뿐더러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계획만 밝혔다”고 했다. 홍 의원은 “관광자원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수상택시 사업 재개 전 확실한 활용률 제고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여행사와 연계ㆍ협력해 다양하고 특색 있는 관광코스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