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月 실적]쌍용차 1만2144대 판매, 전년比 5.7%↑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9월 내수 8011대, 수출 4133대를 포함 총 1만 2144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5.7% 증가한 실적이다.

지난달 내수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종료 이후 2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줄어든 8011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동월 대비 11.9%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판매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데 힘입어 전년 누계 대비 6.8%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수출도 6개월 연속 4000대 이상 판매실적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의 유럽 수출 확대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2% 증가했으며, 누계 대비 역시 9%의 성장률을 기록중이다. 


쌍용차는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Y400의 양산형 콘셉트카인 LIV-2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티볼리 등 주력 모델들을 전시하며 유럽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 및 티볼리 등 상품성 개선 모델들의 선전으로 내수, 수출 모두 전년대비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한층 강화된 주력모델의 상품성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