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네이버와 빅데이터 기반 신사업 공동 추진

소상공인 지원, 사회 트렌드ㆍ이슈 분석 보고서 발행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BC카드(대표이사 사장 서준희)가 네이버와 함께 데이터 기반의 신사업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BC카드는 지난 7월 네이버 데이터랩과 체결한 업무협약(MOU)을 기반으로 소상공인 지원, 사회 트렌드ㆍ이슈 분석 보고서 발행 등 다양한 제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제활동의 선행지표인 포털 사이트의 검색 데이터와 대표적인 후행지표인 카드 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사회 전반적으로 발생되는 현상과 트렌드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BC카드는 네이버의 검색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카드상품 또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 측은 카드 매출 자료를 이용해 고객들이 원하는 쇼핑 정보 등을 보다 자세히 제공할 수 있다.


BC카드에서 제공하는 카드 데이터는 네이버 데이터랩에 신설된 ‘카드사용통계’에 사용될 예정이며, 최근 1년 간 월별ㆍ지역별로 사용된 카드결제 횟수나 결제금액이 높은 업종 정보 등 그동안 쉽게 알지 못했던 카드 소비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정보들은 자영업자들의 창업 및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BC카드와 네이버 측은 제휴사업이 진행될수록 양사에서 보유한 데이터 융합에 시너지 효과가 높아져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전략본부장은 “데이터는 융합을 통해 그 가치가 더욱 높아진다고 생각하며 네이버 데이터랩과의 협력은 정형 데이터와 비정형 데이터의 결합이기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면서 “빅데이터 융합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실제 도움이 되는 상품과 마케팅서비스를 개발하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컨설팅 분야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