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고교 졸업예정자 등 35명 정규직 신입 채용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KT&G(사장 백복인)가 내년 2월 졸업예정인 고등학생 30명과 경력직 5명 등 35명을 정규직 사원으로 신규 채용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 신입사원들은 지난 5월 인턴사원으로 채용돼, 3개월의 인턴과 2개월의 수습기간을 마쳤으며, 9월 30일 이후 대전 신탄진 공장 등 KT&G의 제조부문에서 정규직으로 근무하게 된다.

이번 채용은 대졸자들에 비해 고용시장에서 불리한 환경에 놓여있는 고교 졸업자들의 채용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로 추진됐다. 앞서 KT&G는 지난해에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기존 임직원들의 근로시간을 나눠 청년 고용을 확대하는 내용의 노사 협약을 체결하는 등 전사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해 왔다.

[사진=지난 9월 30일, KT&G인재개발원에서 실시한 정규 임용식에서 KT&G 임원들이(왼쪽부터 김흥렬 부사장, 허남득 경영지원본부장) 신입사원들에게 ‘KT&G 상상시드 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KT&G는 지난 2013년부터 고졸 사원들이 군에 입대할 경우, 복무기간 동안 매월 2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 해당 직원이 군 제대 이후 대학에 진학하면, 등록금의 반액을 제공하는 등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KT&G 관계자는 “학력에 따른 차별과 학벌 지상주의를 타파해야 한다는 사회적 여론과 정부의 고용시책에 맞춰 고졸 채용을 확대하고 있다”며 “고졸 취업자들의 근무여건 개선과 처우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